아이가 만나는 특별한 세상

동심여행
HOME 임신•육아 동심여행 봄여행

봄여행 ‘남원 요천 벚꽃길’ 춘향과 이도령의 사랑이 꽃비 되어 내리는 그곳

등록 2018.03.12

남원은 소설 《춘향전》의 배경이 된 곳이다. 남원을 춘향골이라 부르는 이유다. 춘향과 이도령의 사랑이 시작되고, 또 완성된 그곳 남원에는 지금 이들의 애틋한 사랑이 꽃비 되어 내리고 있다. 온 세상을 하얗게 뒤덮을 화사하고 아름다운 꽃비로.

남원에서 이 봄과 가장 잘 어울리는 여행지는 어디일까. 《춘향전》의 배경이 된 광한루원? 봄날 입맛을 살려주는 추어탕 골목? 모두 맞는 말이다. 하지만 남원을 가로지르는 요천의 벚꽃길을 빼놓고는 이 봄, 남원을 논할 수 없다. 남원의 봄은 요천에 활짝 핀 벚꽃에서 시작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뿐인가. 요천 벚꽃길은 광한루원과 춘향테마파크 그리고 추어탕 골목 등 남원의 대표 여행지를 품고 있어 더욱 매력적이다. 열린 꽃길 따라 걷는 것만으로도 남원의 대표 관광지를 두루 돌아볼 수 있으니 말이다. 일석이조, 아니 일석삼조, 일석사조의 즐거움이 기다리는 남원으로 봄을 만나러 떠나보자.

 [왼쪽/오른쪽]경관 조명을 받아 아름답게 빛나는 요천 벚꽃길 야경 / 요천 벚꽃길은 광한루원 맞은편에서 남원대교까지 6km 정도 이어진다.

춘향과 이도령의 사랑이 시작된 곳, 광한루원

요천 벚꽃길은 광한루원과 도로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다. 그러니 본격적인 벚꽃길 산책에 앞서 남원을 대표하는 여행지, 광한루원부터 돌아보는 게 순서다. 명승 제33호인 광한루원은 광한루(보물 제281호)를 품고 있는 정원이다. 이곳에는 세종 원년에 황희가 건립한 광한루 외에도 은하수를 상징하는 연못과 오작교 그리고 춘향사당과 월매집 등 볼거리가 풍성하다. 광한루원의 대표 건물인 광한루는 춘향사당 좌측에 있다. 건립 당시 광통루라 불렸던 이 누각은 이후 정인지에 의해 광한루라는 새로운 이름을 얻었다. 정인지가 누각의 모습이 달나라 궁전 ‘광한청허부’처럼 아름답다고 감탄한 데서 비롯되었다 한다. 광한루는 정유재란 때 왜구의 손에 전소되는 아픔을 겪었지만, 1639년 남원부사 신감이 복원해 지금에 이르고 있다. 
광한루 앞에는 요천의 맑은 물을 끌어와 조성한 멋스러운 연못이 있다. 오작교를 따라 연못을 지나다 보면 발아래 몰려드는 잉어 때의 모습에 발걸음이 절로 멈춰진다. 10여 마리씩 몰려다니는 모습도 그렇지만, 사실 그보다는 크기가 더 놀랍다. 70~80cm는 족히 돼 보이는 녀석들은 저게 잉어가 맞나 싶을 정도다. 이 잉어들은 1998년부터 시작된 시민들의 기부로 이곳에 터를 잡아 현재는 그 수가 3000여 마리에 이른다. 이곳 잉어 중에는 사람의 얼굴을 닮은 인면어도 있다고 하니 한 번쯤 찾아보는 것도 재미있을 듯하다. 광한루 우측으로 춘향관이 있고, 그 앞으로 월매집과 전통놀이체험장이 나란히 자리하고 있다. 문의 063-625-4861, www.gwanghallu.or.kr

 [왼쪽/오른쪽]세종 원년에 황희가 건립한 광한루 모습 / 광한루 앞 연못에는 시민들이 기증한 3000여 마리의 잉어가 살고 있다. [왼쪽]연인과 부부가 함께 지나면 금슬이 좋아진다는 광한루원의 오작교
[오른쪽]춘향관에는《춘향전》관련 전시물과 춘향의 일대기를 그린 9폭의 대형 그림이 전시돼 있다.

꽃비 내리는 요천변 벚꽃길

광한루원을 빠져나와 횡단보도를 지나면 이내 벚꽃길이다. 시원스레 뻗은 벚꽃 터널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가슴이 설렌다. 벚꽃길은 요천의 남쪽과 북쪽 산책로를 따라 6km 정도 이어지는데, 전체 구간이 산뜻하게 포장돼 있어 걷기에도 무척 편안하다. 무엇보다 벤치 같은 편의시설을 잘 갖춰 쉬엄쉬엄 걸을 수 있다. 둔치로 내려설 수 있는 샛길도 매력적이다. 이 샛길을 통하면 벚꽃길과 강변길을 번갈아가며 걸어볼 수 있다. 강변길도 제방 위 벚꽃길 못지않게 산책로가 잘 정비돼 있다. 
요천 벚꽃길의 핵심은 단연 광한루원에서 춘향테마파크를 잇는 2km 구간이다. 거리도 적당하고 원점 회귀가 가능해 산책하듯 천천히 돌아보기에 이만한 코스도 없지 싶다. 
본격적인 걷기를 위해 제방 위로 오른다. 곧게 뻗은 제방은 말 그대로 연분홍빛 벚꽃 세상이다. 1,300여 그루가 만들어내는 벚꽃 터널은 장관이라는 말 외에 다른 수식어가 필요 없다. 솜사탕처럼 몽실몽실 맺혀 있던 꽃잎들이 여린 바람에도 그대로 날려 꽃비가 된다. 아니 마치 꽃잎들이 무리지어 춤을 추는 것 같기도 하다. 벚꽃의 화려한 군무. 눈앞에서 펼쳐지는 이 아름다운 장면에 정신까지 혼미해지질 지경이다. 몇 번의 바람과 몇 번의 군무가 지나는 동안 발걸음을 옮길 수 없었던 이유다. 하지만 이 길의 아름다움이 비단 벚꽃에만 있는 건 아니다. 남원을 가로지르는 요천의 모습도 놓칠 수 없다. 일단 이 도도한 강물의 모습을 한눈에 담기 위해서는 무지개분수 다리로 불리는 승월교에 오르는 것이 정답이다. 멋지다. 막힘없이 떨어지는 시야도, 크게 아치를 그리며 넘어가는 다리도. 하지만 아쉽게도 지금은 분수가 작동하지 않아 제대로 된 승월교의 멋을 느낄 수 없다. 에너지 절약을 위해 분수와 야간 경관 조명을 가동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승월교에 오른 김에 요천 남쪽 산책로로 넘어간다. 남쪽 산책로도 벚나무들이 멋진 터널을 이루고 있다. 덕분에 눈부신 벚꽃길은 여전하다. 하지만 길은 북쪽 산책로와 조금은 다른 분위기이다. 남쪽 산책로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동편제 거리’라는 테마에 맞게 길 전체를 꾸몄다는 점이다. 1km 남짓한 구간을 수궁마당, 적벽마당, 심청마당, 춘향마당, 흥부마당으로 나눠 각각의 구간마다 그에 어울리는 내용들을 동판과 조형물을 통해 소개하고 있다. 산책로 끝에는 국악 공연이 펼쳐지는 음악분수광장과 야외무대도 마련돼 있다.

 [왼쪽/오른쪽]광한루원에 핀 산수유꽃 / 소담스럽게 핀 요천변 벚꽃  [왼쪽/가운데]요천과 어우러진 벚꽃이 장관을 이룬다. / 요천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승월교
[오른쪽]요천 남쪽 산책로인 동편제 거리에 세워진 조형물과 동판

영화 <춘향뎐> 촬영지, 춘향테마파크

동편제 거리는 춘향교에서 끝이 난다. 광한루원의 오작교를 본떠 만든 춘향교에서 남원관광단지 쪽으로 방향을 잡으면 춘향테마파크가 나온다. 임권택 감독의 영화 <춘향뎐>의 촬영 세트장을 테마파크로 재정비한 곳이다. 《춘향전》의 줄거리에 따라 만남의 장, 맹약의 장, 사랑·이별의 장, 시련의 장, 축제의 장 등 테마별로 동선을 구성해놓았다. 덕분에 산책로를 따라가는 것만으로도 영화 <춘향뎐>을 다 보고 나오는 듯한 느낌을 받게 된다. 이처럼 시각적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었던 것은 영화 <춘향뎐>의 대표 장면을 사실적으로 재현한 실물 크기의 인형들 덕이다. 특히 조선시대 동헌의 모습을 복원해놓은 시련의 장에는 춘향이 변학도의 수청을 거부해 태형을 당하는 장면이 무척이나 사실적으로 묘사돼 있다. 문의 063-620-5799, www.namwontheme.or.kr
춘향테마파크의 가장 높은 곳에는 남원항공우주천문대가 자리해 있다. 이곳 천문대는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첨단 우주 항공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2009년에 개관했다. 주관측실과 보조관측실 그리고 4D천체투영실 등으로 이뤄진 이곳에선 천체 관측과 태양 관측은 물론, 가상 비행 조종 시뮬레이터를 통해 비행기의 작동 원리 등도 함께 체험해볼 수 있다. 아이들과 함께한 여행이라면 한 번쯤 들러볼 만하다. 문의 063-620-6900

 [왼쪽/오른쪽]<춘향뎐>의 주요 장면을 재현해놓은 모형들 / 춘향테마파크 단심정에서 바라본 풍경

여행정보

주변 음식점
  • 새집추어탕 : 추어탕 / 전라북도 남원시 요천로 1397 / 063-625-2443
  • 정식당 : 추어탕 / 전라북도 남원시 요천로 1415 / 063-626-2004
  • 청학동회관 : 한정식 / 전라북도 남원시 관서당길 31 / 063-625-1950
  • 할매추어탕 : 추어탕 / 전라북도 남원시 요천로 1465-10 / 063-632-0535
숙소
  • 켄싱턴리조트 : 전라북도 남원시 소리길 66 / 063-636-7007
  • 그린피아모텔 : 전라북도 남원시 주천면 제바위길 36 / 063-636-7200
  • 지리산칸호텔 : 전라남도 남원시 산내면 지리산로 815 / 063-626-2114
  • 구룡관광호텔 : 전라북도 남원시 인월면 천왕봉로 143 / 063-631-6300
  • 용궁가족휴양촌 : 전라북도 남원시 주천면 용궁리 산16 / 063-636-8253

글, 사진 : 정철훈(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8년 3월에 갱신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제공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수정요청팝업버튼

동심여행 관련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