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만나는 특별한 세상

동심여행
HOME 임신•육아 동심여행 여름여행

여름여행 숲과 인간의 미래를 담다, 안동 경상북도 산림과학박물관

등록 2017.07.07 수정 2018.06.04

나무가 없는 대한민국의 산하를 상상할 수 있을까? 경상북도 산림과학박물관은 우리의 삶과 밀착되어 있는 산림자원의 이모저모를 알아보고 숲을 가꾸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지 살펴볼 수 있는 공간이다. 박물관 뒤편으로 이어져 있는 소득식물생태숲의 호젓한 숲길과 전망대, 습지산책로도 꼭 둘러보자.

경상북도 산림과학박물관 전경경상북도 산림과학박물관 전경

미리 정보를 찾아서 가는 여행자가 아니라면 경상북도 산림과학박물관을 무심히 지나치기 쉽다. 안동시에서 도산서원으로 가는 국도변에 자리 잡은 이곳은 산림과학박물관이라는 다소 딱딱한 이름과는 달리 산림자원과 관련된 다양한 이야기를 체계적으로 담고 있는 테마 박물관이다. 경상북도산림자원개발원이 운영하는 산림과학박물관과 영지산 자락을 따라 아름다운 산책로가 조성된 소득식물생태숲이 여행자를 맞고 있다.

자연과 나무, 인간을 상징하는 산림과학관 1층 로비의 나무 조형물 옛 제재소 풍경을 재현한 전시물[왼쪽/오른쪽]자연과 나무, 인간을 상징하는 산림과학관 1층 로비의 나무 조형물 / 옛 제재소 풍경을 재현한 전시물전시실 입구전시실 입구

먼저 자연과 나무 그리고 인간을 상징하는 조형물과 숲의 생태를 보여주는 영상물, 옛 제재소 풍경을 재현한 전시물로 이루어진 로비를 둘러본 후 본격적인 박물관 여행에 나선다. 4개 전시실과 다양한 테마 공간으로 이루어져 마치 숲을 산책하듯 천천히 걸으며 돌아볼 수 있다. 제1전시실은 생물의 진화 과정과 숲의 변화, 산림자원 활용의 대표적인 예들을 살펴볼 수 있는 공간이다. 아이들의 호기심과 흥미를 유도하기 위해 공룡과 원시인 조형물, 다양한 입체 그래픽과 애니메이션을 활용하고 있다. 산림의 공익적 기능과 자원 활용의 역사를 살펴보며 아이들과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이다.

사방공사를 재현한 전시물 산림자원과 관련된 조선시대 문헌들 사방공사로 변화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전시물[왼쪽/가운데/오른쪽]사방공사를 재현한 전시물 / 산림자원과 관련된 조선시대 문헌들 / 사방공사로 변화되는 과정을 보여주는 전시물

제2전시실로 들어서면 우리나라의 숲이 더욱 가까이 다가선다. 백두대간의 중심을 이루는 경상북도의 산림이 어떻게 변화되어 왔는지 자세히 알 수 있어 더욱 의미 있는 공간이다. 산림 훼손으로 헐벗은 산의 모습과 복구 노력 등이 연대별로 정리되어 있다. 사진을 통해 과거의 모습과 현재의 모습을 비교할 수 있어 변화 과정이 더욱 실감나게 다가온다. 풍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디오라마와 《산림경제》를 비롯한 조선시대의 산림 관련 문헌들도 눈길을 끈다. 엄마 아빠와 함께 나무블럭을 가지고 놀 수 있는 공간이 전시실 끝에 있어 잠시 쉬어 가기 좋다.

나무블럭 놀이 코너 박물관 2층으로 오르는 길에 볼 수 있는 원시 숲 ‘나무이야기’[왼쪽/오른쪽]나무블럭 놀이 코너 / 박물관 2층으로 오르는 길에 볼 수 있는 원시 숲 ‘나무이야기’귀틀집을 재현해놓은 공간 ‘생명과 문화의 숲’을 주제로 꾸민 제4전시실[왼쪽/오른쪽]귀틀집을 재현해놓은 공간 / ‘생명과 문화의 숲’을 주제로 꾸민 제4전시실

제3전시실로 오르는 길에 ‘나무이야기’라는 이름의 원시 숲이 꾸며져 있다. 아이들이 특히 좋아하는 곳으로 2층 경사로를 오르며 원시 숲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나무를 타고 오르는 아이와 그 모습을 지켜보는 원숭이, 나무 위에 집을 짓고 사는 가족의 모습을 실물 크기로 만들어놓았다. 제3전시실에 들어서면 경북의 지리적 특성과 경북 지역에서 자라는 나무들, 산촌마을의 풍경을 보여주는 디오라마, 그리고 귀틀집이 이어진다. 제4전시실은 산림의 파괴와 그로 인한 환경 재앙, 복구를 위한 노력, 미래 숲의 모습을 보여준다. 숲의 미래가 곧 지구의 미래라는 사실을 새삼 확인할 수 있는 공간이다.

압화실압화실기획전시실의 옛 공예품전 한 공간에서 만나는 숲의 사계[왼쪽/오른쪽]기획전시실의 옛 공예품전 / 한 공간에서 만나는 숲의 사계

특수 공정을 도입해 색감이 살아 있는 야생화 압화실, 표본갤러리, 고가구를 비롯한 목공예품을 전시하고 있는 기획전시실 등 다양한 테마 공간과 4D상영관도 인기다. 4D상영관에서는 ‘나라와 준의 초록별 모험’이라는 제목으로 파괴된 지구 환경을 되살리기 위해 펼치는 모험을 매 시각 실감나는 4D 영상으로 보여준다.
숲의 사계절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테마 공간도 이색적이다. 꽃이 피어나는 봄날, 녹음이 우거진 여름, 고운 단풍이 물드는 가을, 눈 쌓인 겨울을 천천히 걸어볼 수 있어 마치 1년을 한순간에 느껴보는 시간여행을 하는 기분이다.

야외 공간의 십이지신상야외 공간의 십이지신상소득식물생태숲 이정표 소득식물생태숲 가는 길에 핀 비비추꽃 [왼쪽/오른쪽]소득식물생태숲 이정표 / 소득식물생태숲 가는 길에 핀 비비추꽃

경상북도산림자원개발원은 산림자원을 소득과 연계할 수 있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조성한 소득식물생태숲에서 각종 산야초와 약용수, 유실수 등을 재배, 관리하고 있으며 주변 숲을 일반인에게 개방하고 있다. 숲해설가의 안내를 받아 숲의 생태에 대해 설명을 들을 수 있는 숲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중이다.
산림과학박물관 뒤편의 십이지신상을 감상한 후 산모퉁이를 돌아 이어지는 길을 오른다. 원추리, 비비추, 개미취가 심어진 길을 따라가면 울창한 숲이 발아래 펼쳐진다. 오르막이긴 하지만 대화를 나누며 천천히 걷기 좋을 정도의 경사다.
‘하늘길’ 이정표를 따라 걷는 숲길은 흔히 ‘미스김라일락’이라 불리는 수수꽃다리가 군락을 이루고 있다. 그 길 끝에는 깜짝 선물이 기다리고 있다. 하늘길 전망대가 그것이다. 퇴계 이황 선생이 오가산(吾家山), 즉 ‘우리집 산’이라 부를 정도로 자주 올랐다는 청량산과 눈높이를 같이할 수 있는 포인트다. 전망대 위쪽 정자에 오르면 강원도 태백에서 흘러온 낙동강이 호수가 되어 머무는 안동호가 눈앞에 그림처럼 펼쳐진다.

하늘길 이정표 청량산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왼쪽/오른쪽]하늘길 이정표 / 청량산을 바라볼 수 있는 전망대안동호를 내려다볼 수 있는 정자 정자에서 내려다본 안동호[왼쪽/오른쪽]안동호를 내려다볼 수 있는 정자 / 소정자에서 내려다본 안동호

하늘길을 내려오면 영지산 자락에서 흘러내린 계곡물을 이용해 만든 습지산책로가 이어진다. 갈대와 부들, 연꽃, 부레옥잠 등 다양한 수생식물을 감상하며 천천히 걷기 좋은 길이다. 산촌의 가옥 형태를 재현한 너와집, 귀틀집도 볼 수 있어 안동 지역 유치원생들의 단골 소풍지가 되고 있다. 실내 전시물만 둘러보고 끝나는 박물관이 아니라 직접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숲이 함께 있어서 일부러 시간을 내어 찾아가는 걸음이 아깝지 않다.

소득식물생태숲의 습지산책로 소득식물생태숲의 습지산책로소득식물생태숲의 습지산책로산촌의 가옥 산촌의 가옥

경상북도 산림과학박물관 건너편에는 안동호를 끼고 안동호반자연휴양림이 자리했다. 경상북도산림자원개발원이 운영하는 곳으로 전통 한옥, 산림휴양관, 숲속의집 등 다양한 숙박동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안동호반자연휴양림 안동호반자연휴양림 한옥 숙소[왼쪽/오른쪽]안동호반자연휴양림 / 안동호반자연휴양림 한옥 숙소

여행정보

경상북도 산림과학박물관
  • 주소 :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퇴계로 2189
  • 문의 : 054-855-8681~3
주변 음식점
  • 도산대가 : 백숙·닭볶음탕 /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퇴계로 2295-23 / 054-852-6660
  • 몽실식당 : 백반 /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퇴계로 2605 / 054-856-4188
숙소
  • 안동호반자연휴양림 :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퇴계로 2189 / 054-840-8265
  • 도산서원 선비문화수련원 : 경상북도 안동시 도산면 백운로 268-6 / 054-843-1034

글, 사진 : 박성원(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3년 7월에 작성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제공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수정요청팝업버튼

동심여행 관련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