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준비 아기를 기다리는 바쁜 손길 - 출산 준비물 챙기기

등록 2020.07.15 수정 2020.07.16


출산 준비물, 어떻게 챙겨야 할까요?

선배 엄마들이 초보 엄마들에게 가장 많이 얘기하는 것은 출산 준비물을 너무 많이 구입하지 말라는 것입니다.
초보 엄마들은 태어날 아기를 맞이하는 들뜬 마음으로 이것저것 잔뜩 사는데, 쑥쑥 커버리는 아기에게 몇 번 입혀보지도 못하고 더 큰 사이즈로 또 사야 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합니다. 또 아기를 위한 것만 구입하고 엄마를 위한 준비에 소홀하기도 쉽습니다. 예를 들어, 엄마를 위한 산모용 패드도 필수품 중 하나입니다.

입원해 있을 경우 병원에서 주지만 퇴원후를 대비해서 산모용 패드를 미리 사두면 좋습니다. 그리고 배꼽 소독과 포경 수술한 아기 소독을 위한 소독약도 준비해두면 편리합니다.

출산을 앞두고 꼭 필요한 것들과 그렇지 않은 것을 구별해서 요령있게 쇼핑을 할 필요가 있습니다. 아기에게 앞으로 더 많은 것들을 사주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합니다.

아기 옷


  • 1어느 계절에 출산할 것인지에 따라 살 것들도 조금씩은 달라집니다. 여름철이면 여름용 얇은 배냇저고리를 사야 할 것이고 겨울이라면 배내 가운도 필요합니다. 배냇저고리는 한 번에 많이 살 필요가 없습니다. 아기 옷은 그때 그때 부지런히 세탁을 해서 입혀야 하기 때문에 3~4벌 정도의 옷으로 계속 번갈아 가며 입히면 됩니다.

  • 2배내 옷들을 입는 기간이 기껏해야 한 두달입니다. 아기 옷을 살 때는 집에서 물로 간단히 세탁할 수 있고 또 자주 갈아 입히기 때문에 원단이 좋고 바느질이 잘 되어 있는 튼튼한 제품을 고릅니다.

기저귀


  • 1신생아는 하루에 10~15회 정도 대소변을 보기 때문에 기저귀는 여유 있게 준비해야 합니다. 천 기저귀를 준비할 경우 세탁과 건조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서 필요량의 2~3배 정도의 기저귀를 준비합니다. 천 기저귀를 준비한 경우에는 한번 삶은 후에 사용하도록 합니다.

  • 2종이 기저귀는 뒤처리가 간단하고 엄마의 노동 시간을 줄여줄 수 있습니다. 종이 기저귀는 일자형, 팬티형, 입히는 기저귀 등이 있습니다.일자형 종이 기저귀는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에 자주 기저귀를 갈아줘야 하는 신생아 시기에는 경제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팬티형 종이 기저귀는 양 옆을 테이프로 고정할 수 있고 아기의 몸무게에 따라 사이즈가 구분되어 있습니다.

  • 3아기의 기저귀 발진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대소변 후에 가능한 한 빨리 기저귀를 갈아줘야 합니다. 엉덩이는 따뜻한 물로 깨끗이 씻고, 발진 방지용 연고 등을 바른 후에 파우더를 뿌려줍니다. 기저귀 가방도 필요한데, 집에서 사용하던 큰 가방을 좋습니다.

도움말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같은 카테고리 인기 콘텐츠

출산 후 퇴원 시 행동팁

엄마가 퇴원할 때 가능하면 큰 아이도 아빠와 함께 병원으로 와서 같이 집으로 가도록 합니다.

탄력 유지를 위한 부위별 체조

출산 후 탄력 유지를 위한 부위별 체조법을 소개합니다.

산후 회복의 단계

산후 4~6주면 자궁은 정상크기로 돌아가게 됩니다.

병원에 가기 전 체크해야 할 것

출산을 위한 입원 전, 꼭 체크해야 할 것들에 대해 알아봅시다.

진통 완화 방법

출산 시 진통을 완화하기 위해 진통 완화 호흡법과 근육 훈련 운동을 익혀둘 수 있도록 합니다.

최상단으로 가기
닫기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