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준비 둘째 출산 시, 첫째를 위해 해야 할 준비

등록 2020.07.15 수정 2020.07.16


둘째를 출산 할 때, 첫째를 위해 어떤 준비를 해야할까요?

• 잠자리에 들기 전에 동화책을 읽어 주는 습관이 있었다면 엄마가 입원해 있는 동안 들을 수 있도록 미리 녹음해 주세요. 이야기가 끝날 때마다 잘 자라고 말해 주는 것도 잊지 마세요.

• 아이의 방에 두고 볼 엄마 사진을 골라 주세요. 또한 병원에 가지고 갈 아이의 사진을 아이 자신이 직접 골라 주도록 해보세요. 새로 태어날 동생에게 보여 줄 사진이기 때문입니다.

• 아이에게 엄마가 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매일매일 전화하겠다고 얘기해 주세요. 아이가 전화를 걸 수 있을 만큼 자랐다면 병원의 전화번호도 적어 주세요.

• 밖에 외출했을 때 연습 삼아 몇 번 아이에게 전화를 걸어 보세요. 전화를 통해 들리는 엄마 목소리를 알아듣지 못할 수도 있습니다.

• 집안 구석 구석에 작은 선물들을 미리 감춰 두었다가 병원에서 전화를 할 때마다 선물이 숨어 있는 곳을 하나씩 알려 주는 방법도 좋은 방법 입니다.

• 엄마가 퇴원해 집에 왔을 때 함께 온 아기 동생에게 환영의 인사 표시로 줄 수 있도록 큰 아이에게 선물을 하나 마련해 주세요. 턱받이 같은 것이면 좋을 것입니다.

• 엄마가 병원에 있는 동안 아이를 돌봐 줄 사람과 친숙해질 수 있는 기회를 되도록 많이 만들어 주세요. 할머니나 다른 친척, 친구네 집에서 돌봐 주기로 했다면 하룻밤 정도 거기 가서 지내보도록 합니다. 그 집과 특히 잠자리에 미리 익숙해질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는 일이 될 것입니다.

도움말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같은 카테고리 인기 콘텐츠

산후조리원 선택 시 고려해야 할 사항

다음은 산후조리원 선택 시 고려해야 하는 사항입니다.

출산 후 퇴원 시 행동팁

엄마가 퇴원할 때 가능하면 큰 아이도 아빠와 함께 병원으로 와서 같이 집으로 가도록 합니다.

통증완화운동

통증을 완화할 수 있는 법을 알아봅시다.

산후 회복의 단계

산후 4~6주면 자궁은 정상크기로 돌아가게 됩니다.

산후 운동

아기를 돌보는 일이 힘든 일이기는 하지만 섭취한 열량을 모두 소비하기에는 역부족이므로 꾸준한 운동을 병행할 수 있도록 합니다.

최상단으로 가기
닫기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