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 임신 중 헤어관리법

등록 2020.07.05 수정 2020.07.07


임신 중 헤어 관리하는 법에 대해 알아보세요.

샴푸를 자주한다

  • 1임신을 하면 신진대사가 활발해져 머리카락에도 그 영향을 미치는데 평소보다 잘 자라고 머리카락이 굵어집니다. 두피 또한 민감해져 가려움이 심해지고 끈적끈적하게 됩니다. 평소보다 샴푸를 할 때 더욱 신경 써야 하는데, 저자극의 약산성 샴푸를 샤용합니다. 또한 가렵다고 손톱을 세워 박박 긁으면서 샴푸하면 두피에 상처가 생기기 쉽습니다.

퍼머는 임신중기에

  • 1퍼머할 때 사용하는 약이 태아에게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보고는 없지만 퍼머하기를 원한다면 냄새에 민감한 임신 초기보다는 중기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2~3시간 정도 의자에 앉아서 해야 하기 때문에 초기나 후기는 몸에 무리가 따르기 쉽습니다.

탈모제나 염색은 피한다

  • 1임신중에 머리카락이 빠지는 사람도 있는데 탈모제는 임산부나 태아에게 영향을 줄 수 있어 사용하기에 적합하지 않습니다.
    염색약 또한 피부 트러블이 염려됩니다. 염색약에 주로 쓰이는 합성 염료는 대개 아민류나 아미노페놀류의 화학물질이 대부분이고 임신중의 염색은 원하는 색대로 나오기가 힘든 경우도 많으므로 출산 후에나 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헤어스타일은 깔끔하게

  • 1긴 머리일 경우 리본으로 묶거나 헤어밴드를 이용해 단정하게 합니다. 짧은 머리일 경우도 그냥 놔두기보다는 헤어밴드나 리본 등의 액세서리로 머리에 악센트를 주면 상큼해, 자칫 지저분해 지기 쉬운 임신 기간을 한결 깔끔하게 보낼 수 있습니다.

도움말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같은 카테고리 인기 콘텐츠

임신 중 약 복용 어떻게 해야할까요?

임신 중 약 복용의 원칙과 먹어도 되는 약, 먹으면 안되는 약에 대해 소개합니다.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 및 검사

당뇨병 선별 검사와 진단 방법에 대해 알아봅시다.

임신 37주 특징

임신 37주차에 일어나는 모체와 태아의 변화

임신 후기 영양관리 원칙

성공적인 출산을 위해 체력 비축은 필수이며, 출산 후 모유 수유를 위해서라도 임신 후기 영양 관리는 매우 중요합니다.

임신 33주 특징

임신 33주차에 일어나는 모체와 태아의 변화

최상단으로 가기
닫기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