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나들이 우리 아이 수영장-물과 친해지기 (2)

등록 2020.06.22 수정 2020.06.23


우리 아이 물과 친해지려면, 이렇게 놀아주세요!

엄마 아빠와의 미끄럼 타기

어린이 풀에는 짧은 거리의 미끄럼틀이 준비되어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짧은 거리라도 아이들에게는 새로운 도전이고 시도하는 것이 두려울 수가 있습니다. 물론 놀이터나 집에서 그런 미끄럼틀을 경험해 보았지만, 물 속으로 떨어지는 미끄럼틀은 새로운 경험입니다.

부모님이 미끄럼틀 옆에서 아이를 잡아서 타게 하고, 아이가 물 속에 떨어지기 전에 미끄럼틀 앞에서 잡아주세요. 물 속에 떨어질 때 물을 먹게 되거나 물에 얼굴을 담그게 되면 물을 무서워하게 될 수가 있습니다.

처음 탈 경우에는 구명조끼를 입히면 물 속에 들어갔을 때 빠지지 않게 됩니다. 물론 몇 번 타보면 아이들이 스스로 몸을 잘 가눌 수 있게되므로, 그 때에는 조끼를 벗겨 주셔도 됩니다.

<준비물 : 구명조끼>

“루아야 우리 엄마랑 같이 미끄럼틀 타볼까?”
”엄마가 루아 내려올 때 옆에서 잡아줄게. 자 밑으로 내려가요.“
“이번에는 루아가 혼자 타 볼래. 엄마가 밑에서루아가 물 속에 빠지지 않게 잘 받아줄게.”
”야! 루아가 잘 타네. 용감하네.“

아이와 함께 하나 둘! 쭉쭉 체조해요

수영장에 들어가기 전에는 준비운동을 해야 합니다. 부모님들이 아이와 함께 체조를 해보세요. 수영하기 전에 체조를 하여서 몸을 풀어 준 다음에 물 속에 들어가야 한다는 것을 알려 주세요.

아빠는 구령을 붙여서 몸을 움직이는 시범을 간단하게 보여주시고, 엄마는 아이의 몸을 움직여서 직접 체조를 시켜 보세요. 이렇게 함으로써 항상 물에 들어가기 전에 준비 운동이 필요하다는 습관이 생기게 됩니다.

또한 야외에서 하는 경우 수영복만 입고 체조를 함으로써 일광욕과 풍욕도 즐길 수 있습니다. 신체를 움직일 때에는 신체의 부분을 나타내는 단어를 사용해 보세요.

“자, 우리 물 속에 들어가기 전에 체조를 해 볼까?”
“아빠처럼 따라해 보세요. 하나 둘, 하나 둘!”
“다리도 쭉쭉, 팔도 쭉쭉!”
“다리를 이렇게 앞으로, 팔을 뒤로...”

공을 잡아요

아이들은 목표물을 추적하여 잡는 것을 상당히 좋아합니다. 사람을 잡으러 가거나, 비치볼을 쫓아가는 것은 아이들에게 커다란 흥분이 됩니다.

아빠가 아이를 안고 앞서 가는 엄마를 잡으러 간다던지, 비치볼을 쫓아가 보세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며 아이가 목표물을 잡을 수 있는 기회를 주세요. 엄마를 잡았을 때에는 엄마가 아이를 꼭 안아주고, 공은 아이들이 손으로 잡을 수 있게 해주세요. 이 경우 부모가 앞서 방향을 잡지 말고, 아이의 손이 가리키는 방향으로 따라가 보세요.

<준비물 : 비치볼>

“엄마 잡으러 가자. 조금 더 빨리 가볼까?”
“잡았다! 이번엔 엄마랑 아빠 잡아볼래?”
“잡아봐라! (잡히자) 루아에게 잡혔다”
“저기 둥둥 공이 떠있네! 공 잡으러 갈까? 아빠가 어디로 움직일까?”
“루아가 가자는 대로 갈게. 손가락으로 ‘저기’하고 가리켜 줘” “드디어 잡았다! 성공!”

도움말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같은 카테고리 인기 콘텐츠

정서 불안의 신호, 틱 현상!

정서불안의 신호, 틱현상에 대해 알아봅시다.

훈육하기

훈육시에는 되도록 짧고 간단하게 말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회성발달을 위해 이렇게 놀아주세요! (3) (25~30개월)

25~30개월 아이의 사회성발달을 위한 놀이법 (3)

나는 멋진 화가(36~48개월)

우리 아이는 이제 직접 멋진 그림을 그릴 수 있어요!

중이염

아이가 귀가 아프다고 하면 중이염을 의심해 보아야 합니다.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