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과 나들이 우리 아이 수영장-물과 친해지기 (1)

등록 2020.06.22 수정 2020.06.23


아이가 어려서부터 물과 친해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실내외 수영장으로의 여행은 물놀이 경험을 제공하기는 하지만, 자연 환경이 거의 없기 때문에 바닷가나 강가, 계곡에 비해서 할 수 있는 활동이 제한되어 있습니다. 수영장에서는 물놀이 장난감을 가지고 들어가거나, 튜브 이외의 용품을 가지고 들어가는 것이 허용되지 않습니다. 또한 사람들의 통행이 많은 관계로 물 밖에서도 할 수 있는 활동도 적절하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아이들이 수영장을 두려워 할 수 있으므로, 수영장이 어떤 곳인지 아이들과 둘러보면서 아이가 들어갈 수 있는 풀을 설명해 주시고, 아이를 꼭 안고 부모님이 함께 풀에 들어가세요. 처음에는 아이가 부모님 품에서 떨어지려고 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엄마 아빠 꼭 껴안고 물 속을 다녀요

수영장을 처음 접한 아이일 경우, 물에 대한 두려움이 클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물 속에서 엄마 아빠와 껴안고 왔다갔다 하면서 물에 대한 안도감이 생깁니다. 물에 익숙해질 때까지 부모가 언제든지 아이 곁에 있을 수 있다는 확신감을 심어 주세요.

아이가 잘 잡고 있으면, 잘 잡고 있는 것 자체를 칭찬해 주세요. 그리고 너무 빨리 아이가 혼자서 물에 들어가도록 재촉하지 마세요. 아이가 마음의 준비가 될 때까지 기다리는 부모의 자세가 필요합니다. 아이가 잡는 것이 느슨해진다면, 물에 많이 적응이 되었다는 신호입니다.
“수아야, 물에 들어가는 게 무서워? 아빠 꼭 잡아!”
“우리 수아가 잘 잡고 있네.”
“아빠 꼭 잡고 물 속에서 다니니까 기분이 어때? 네 얼굴을 보니 신나는 것 같다!”
“이번엔 저~기까지 아빠랑 가볼까? ”

물 위에서 비행기가 되어봐요

수영장에서 아이가 물놀이 외에도 수영의 기본적인 자세나 물에 몸이 뜨는 것을 경험해 볼 수 있습니다. 부모님들은 이러한 점을 고려하셔서 아이의 몸이 물에 뜰 수 있도록 도와주세요. 일단 아이가 물에 대한 두려움이 없어지고, 물에 적응을 하게 되면 물에 뜰 수 있다는 기쁨을 경험하게 해주세요. 부모님은 아이의 배에 팔을 대고 비행기처럼 물 위를 천천히 왔다갔다 해보는 것입니다.

아이들이 이런 자세에 익숙해지면 발로 물을 차볼 수 있게, 아이의 발을 잡고 상하로 움직여 주세요. 이렇게 발을 움직일 때는 “하나, 둘”과 같은 구령도 붙여 주시면 규칙적인 움직임이 될 수 있습니다. 자세를 바꾸어 아이의 등에 손을 대어서 배영의 자세로도 할 수 있습니다.

“우리 수아, 물 위에서 비행기가 되어 볼까? 아빠가 수아 물 속에 빠지지 않게 배를 잘 잡아줄게.”
“자, 이제 비행기가 날아갑니다. 슝~”
“팔을 날개처럼 쭉 펴 보세요. 앞으로 갑니다. 좀 더 빨리 가볼까? 옆으로 돕니다.”
“자, 이제는 발을 물 속에서 첨벙첨벙 차 볼까? 아빠가 앞에서 잡고 엄마가 발을 흔들어 줄게. 이렇게 움직여 봐. 하나, 둘~”
“자, 이번에는 물 위에 등을 대고 누워볼까? 아까처럼 아빠가 잘 잡아줄게. 물 위에 누운 기분이 어때? 이렇게 누워서도 발로 차볼까?”

도움말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같은 카테고리 인기 콘텐츠

고운말을 쓰는 우리 아이

부모의 언어는 아이의 언어에 많은 영향을 미칩니다.

창의적인 아이를 키우기 위해 명심해야 할 일들

아이의 창의력 증진을 위해 물리적, 정신적, 정서적 환경 우선적으로 만들어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합니다.

물만 먹고도 영양이 많은 채소, 콩나물

콩나물은 콩에는 없는 비타민c가 다량 함유되어 있으며, 섬유질도 많아 장을 편안하게 해주는 식품입니다.

독서를 즐겁게 하는 방법(2)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우리 아이를 책과 친한 아이로 키울 수 있도록 합니다.

어린이의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

어린이가 정상적으로 성장 발달하는 과정에는 어떤 행위를 습관적으로 함으로써 즐거움과 만족감을 얻는 행동들이 있습니다.

최상단으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