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성 당뇨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 및 검사

등록 2023.01.11 수정 2023.01.18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

임신성 당뇨병의 위험도가 높은 임산부는 임신 초기부터 당뇨병 선별검사를 합니다. 여기에 해당 되지 않는 일반 임산부들은 임신 24~28주에 임신성 당뇨병 검사를 하게 됩니다. 임신성 당뇨병의 위험도가 높은 임산부는 임신 초기 검사에서 결과가 정상이었어도 24~28주에 다시 한번 검사를 시행하기도 합니다.

진단방법으로는 2단계(two-step) 접근법과 75 g 경구당부하검사*, 두 가지가 있습니다. 2단계 접근법은 50 g의 포도당 섭취 후 1시간이 경과하였을 때 혈액 중의 포도당 농도를 측정하여 140 mg/dl(고위험 산모의 경우 130 mg/dl) 이상인 경우 다시 100 g 경구당부하 검사를 시행하는 방식으로 검사가 진행됩니다. 대한당뇨병학회에서는 기존의 2단계 접근법과 함께 75 g 경구당부하검사도 임신성 당뇨병의 진단방법으로 사용하도록 권고합니다.

검사 전날 저녁부터 8 ~ 14시간 정도 금식을 하고 다음날 아침 공복에 병원에 방문하여 검사를 시행합니다. 임신성 당뇨 선별검사는 검사 전 3일 이상 충분한 식사를 하고 평소의 운동량을 유지한 뒤 검사하여야 합니다. 임신성 당뇨산모는 출산 후 6주에서 12주 사이에 75 g 경구당부하 검사를 시행하여 혈당상태를 재검사하고 결과를 비교합니다. 혈당이 정상이라면 최소한 3년마다 정기적으로 검사받고, 내당능장애인 경우 1년마다 혈당검사를 받아 관리하도록 합니다.

*경구당부하검사란?
경구당부하검사는 포도당 용액을 마신 후 혈당이 증가함에 따라 신체가 얼마나 잘 대처하는가를 확인하는 검사법입니다. 상품화된 포도당 용액을 마시고, 2시간 후 혈장 포도당을 측정하는 방법입니다.

도움말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같은 카테고리 인기 콘텐츠

임신 중기(4~6개월) 예비 아빠가 해야 할 일

배가 제법 불러오는 임신 중기에는 본격적인 태교가 필요합니다.

기형 검사와 보조 검사

태아가 기형인지 알기 위한 검사로는 다음과 같은 검사들이 있습니다.

임신 18주 특징

임신 18주차에 일어나는 모체와 태아의 변화

난임 검사에 대하여

가장 기초적인 난임검사에 대해 알려드립니다.

임신초기 우리 아가는…

임신 초기, 우리 아기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까요?

최상단으로 가기
닫기
자세히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