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어나서 첫돌까지

0-12개월
HOME 임신•육아 0-12개월 이유식 올바른 이유식

올바른 이유식 아기발달에 따른 이유식(초기)

등록 2017.05.12 수정 2017.10.17

아기의 발달에 따라 섭취 방법, 조리 형태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수유를 통해 공급되는 모유와 분유와는 달리 이유식은 걸쭉한 상태이므로 빡빡함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유식을 먹이기 전 또는 이유 중간중간에 물을 먹여 부담을 줄여주어야 합니다.

  • 쌀미음, 감자죽, 암죽 같은 반유동식에서 시작하여 건더기가 있는 죽이나 두부, 진밥 등의 반고형식으로 서서히 진행합니다.

  • 매일 일정한 시간을 정해 놓고 주되, 처음에는 오전 10시경이 좋습니다. 부족한 양은 모유나 분유로 보충합니다.

  • 처음에는 한 번에 1~2숟가락씩 주다가 양을 점차 늘려갑니다. 아기가 새로운 음식을 거부하면 억지로 먹이지 말고 차후에 다시 시도해 봅니다.

  • 알레르기 또는 다른 문제점이 발생하는지의 여부를 알기 위해서는 한 가지 식품을 적어도 5일은 먹여보고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 1산만함, 불면증, 또는 무기력 증상이 있는가

    • 2 설사, 방귀 같은 위장관의 변화가 있는가

    • 3 부스럼, 습진, 두드러기, 만성 기저귀습진 등이 생기는가

    • 4 기침, 울혈, 콧물 흐름 등의 호흡기 계통의 증상이 있는가


  • 이유식을 주는 횟수와 식품의 수를 점차적으로 늘려줍니다.

  • 이유식은 중탕에 의해 체온 정도의 온도로 데우는 것이 좋습니다. 가정에서 흔히 사용되는 전자레인지는 음식이 너무 뜨겁게 데워지거나 골고루 데워지지 않으므로 좋지 않습니다. 한 번에 먹이는 양이 적으므로 가족의 식사준비 중 일부를 미리 덜어서 아기에 맞게 조리하여 줍니다.


 개월

4~6개월 

 발달 정도

- 스스로 물건을 잡을 수 있습니다.
- 손에 있는 것을 입으로 가져 갑니다.
- 혀의 밀어내기 반사가 점차 사라집니다.

 섭취 방법

- 입술을 다문 채로 꿀꺽 삼키는 시기입니다.
- 전에는 혀로 밀어내는 것처럼 받아 먹었지만 이제는 입술을 다문 채로 꿀꺽 삼킵니다.
- 혀는 앞뒤로 밖에 움직이지 못합니다. 

 조리 형태

- 걸쭉하게 갈아서 으깬 죽
- 떠먹는 요구르트 정도의 묽기와 끈기
- 자가 이유식
- 시판 이유식
- 미음류와 묽은 죽

 행동 제시

- 유동식에 비해 빡빡하게 느낄 수 있으므로 물을 중간중간 먹여 올리는 것을 예방 할 수 있습니다.
- 묽은 죽을 주는 것이 가능합니다. 

 

도움말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수정요청팝업버튼

0-12개월 관련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