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임신•육아 매일 5분 육아 아이두뇌의 비밀

아이두뇌의 비밀 [46화] 손가락 길이로 성호르몬 차이를 알 수 있어요

등록 2019.12.23 수정 2020.02.19

성별의 변화는 자궁에서부터 시작됩니다. 8~14주경 테스토스테론의 영향으로 남아가 되는데, 이것이 생식기와 뇌의 차이를 만듭니다.

손가락 연구는 최근 성차 연구에서 가장 뜨거운 주제입니다. 한마디로 말하면 손가락의 길이가 성호르몬과 관련이 깊다는 이론입니다. 손가락 길이비율은 검지길이÷ 약지길이로 간단히 설명됩니다.

검지는 출생 전 에스트로겐에 민감하고 약지는 출생 전 테스토스테론에 민감한 것으로 추정됩니다. 그러니까 검지에 비해 약지가 상대적으로 길면 길수록 출생 전 테스토스테론에 많이 노출된 것이죠.

성별의 변화는 자궁에서부터 시작됩니다. 8-14주 경 태아에게 전달된 테스토스테론의 영향으로 남아가 되는데 이것이 생식기 차이를 만들고, 뇌의 차이를 만듭니다. 여분의 테스토스테론이 뇌를 더욱 남성적으로 만드는 것입니다.

자궁 내에서 14주째에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정점에 이릅니다. 이 정점에 테스토스테론이 약지 길이에 반영된다고 일반적으로 논의됩니다.

영국 프로축구리그 선수 305명을 분석했는데 그 중 국가대표 선수들은 상당히 남성적인 손 비율을 가졌습니다. 그 중 주전선수가 후보 선수보다 남성적인 손 비율을 가졌고, 프리미어리그 선수들이 하위 리그 보다 더 남성적인 손가락 비율을 가졌습니다.

성 호르몬으로 생식기와 뇌의 성별뿐 아니라 골격 차이가 나타나는 겁니다. 진화론으로 추정해보면 생식기관 발생기가 팔다리 발생기와 일치하는 것으로 분석됩니다.


제공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수정요청팝업버튼

매일 5분 육아 관련 인기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