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가 만나는 특별한 세상

동심여행
HOME 임신•육아 동심여행 봄여행

봄여행 가장 먼저 맞이하는 봄날의 하이라이트 ‘제주 벚꽃 명소’

등록 2018.03.12

벚꽃이 피지 않는 봄이 어디 진짜 봄이겠는가. 그것은 팥소 빠진 찐빵이나 다름없다. 순백색 또는 분홍빛 감도는 여린 꽃잎이 바람결에 흩날려 비가 되어 내리는 순간, 우리는 봄날의 하이라이트를 맞이하고 있음을 실감한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벚꽃을 만날 수 있는 곳은 제주도이다. 이른 봄에 제주를 찾는다면 누구보다도 빨리 벚꽃을 감상할 수 있는 호사스런 행운을 덤으로 얻는다. 서귀포에서 제일 먼저 개화한 벚꽃은 3월 말에서 4월 초쯤이면 절정에 다다른다. 성큼 다가온 봄날을 맞으러 부지런히 길을 나서야 할 때이다.

벚꽃이 하늘을 가득 수놓은 제주대학교 진입로벚꽃이 하늘을 가득 수놓은 제주대학교 진입로

제주 제일의 벚꽃거리, 전농로

제주도를 대표하는 벚꽃 명소는 대부분 제주시에 몰려 있다. 그 중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곳이 바로 전농로이다. 구도심에 있는 전농로는 KAL호텔 사거리에서 남성오거리까지 약 1.2km에 이르는 왕복 2차선 도로로, 오래전부터 제주도에서 제일가는 벚꽃거리로 명성을 떨쳐왔다. 수십 년 된 왕벚나무들이 줄지어 서 있는 이 거리는 해마다 봄이면 벚꽃이 만발해 그야말로 꽃천지를 이룬다. 그뿐이랴. 하늘을 찌를 듯이 길게 뻗어나간 가지마다 수북하게 벚꽃이 피어나면 도로 위에 보기만 해도 황홀한 꽃터널이 만들어진다. 고개를 들면 보이는 모든 것이 벚꽃이다. 바람이 한번 지나가고 나면 검은 아스팔트는 이내 순백색 꽃잎으로 뒤덮여버리고, 위아래로 온통 벚꽃 세상이 된다.

청사초롱이 내걸린 전농로 벚꽃거리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왕벚나무[왼쪽/오른쪽]청사초롱이 내걸린 전농로 벚꽃거리 /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왕벚나무

도로 초입에는 수령이 무려 100년 가까이 되는 아름드리 왕벚나무들이 터줏대감처럼 제자리를 지키고 있다. 나무둥치가 얼마나 우람한지 어른 둘이 안아도 둘레가 한참 모자란다. 일반 벚나무와 달리 잎보다 꽃이 먼저 피는 왕벚나무는 제주도와 전라북도 대둔산에서만 자생하는 우리나라 특산종이다. 한때 일본의 국화(國花)라 해서 베이고 꺾이는 수난을 당하기도 했지만 사실 이는 오해다. 일본에는 공식적으로 국화라는 것이 없으며, 일본 왕실을 상징하는 문양으로 국화(菊花)가 있을 뿐이다. 다만 벚꽃이 사무라이를 상징하며 일본인이 가장 좋아하는 꽃이기에 이런 오해가 빚어진 것이다. 아름답게 피어난 벚꽃 안에 역사적 오해와 진실이 나란히 담겨 있다.
전농로는 차를 타고 달려도 좋지만 그보다는 꽃향기를 맡아가며 천천히 음미하듯 걷기를 권한다. 벚꽃 사이로 내리쬐는 따사로운 햇살과 향기로운 봄바람이 겨우내 쌓였던 묵은 기운을 훌훌 털어준다.

꽃터널을 이룬 전농로꽃터널을 이룬 전농로. 드라이브보다는 천천히 음미하듯 걸어야 제맛이다

제주 신화가 깃든 벚꽃 산책길, 삼성혈

KAL호텔 사거리에서 전농로 반대 방향으로 조금만 걸어가면 역사 유적지인 삼성혈이 나타난다. 제주만의 독특한 신화를 품고 있는 도심 속 또 다른 벚꽃 명소다. 이곳은 탐라국의 시조인 삼신인(三神人)이 처음 나타난 제주도 원주민의 전설적인 발상지이다. 삼신인 설화에 따르면, 4,300여 년 전 제주도에 사람이 살지 않았던 먼 옛날 한라산의 신령한 기운을 받고 세 개의 구멍에서 고을나, 양을나, 부을나라는 세 명의 성인이 솟아났는데 그 자리가 바로 지금의 삼성혈이다. 삼신인은 벽랑국에서 온 세 명의 공주와 혼인해 각자 부락을 이루며 살다가 탐라국을 세우면서 비로소 역사에 등장하게 된다.

삼성혈 입구 전시관 내부[왼쪽/오른쪽]삼성혈 입구 / 전시관 안에 삼신인 신화를 디오라마로 재현해놓았다혈자리 쪽으로 뻗어나간 오래된 벚나무 삼신인이 솟아났다는 세 개의 구멍[왼쪽/오른쪽]혈자리 쪽으로 뻗어나간 오래된 벚나무 / 삼신인이 솟아났다는 세 개의 구멍

유적지 안에 벼슬 품(品) 자 모양을 한 세 개의 구멍이 지금도 잘 보존되어 있다. 삼성혈 위로 가지를 낮게 드리운 벚나무들은 성스러운 공간을 지키는 수호신이다. 꽃이 만개할 때면 태초의 신화가 깃든 이곳은 더욱더 신비롭고 엄숙한 분위기를 띤다.
주변에 오래된 벚나무와 사철 푸른 수목들이 작은 숲을 이루고 있어 느긋하게 산보를 즐기기에 좋다. 문의 064-722-3315, www.samsunghyeol.or.kr 
삼성혈 벚꽃 나들이가 조금 아쉽다면 부근 신산공원까지 함께 둘러보면 좋다. 24만 5,000㎡나 되는 넓은 부지에 조성된 신산공원은 봄이면 벚꽃밭으로 변신한다. 벚나무들이 아직 어려서 다른 명소들에 비해 풍성한 맛은 덜하지만 나름대로 운치가 있다. 군데군데 세워져 있는 여러 가지 조형물이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데다 곳곳에 벤치가 놓여 있어 잠시 쉬어가기 좋다. 신산공원 맞은편은 국수 거리다. 눈과 코를 실컷 호강시킨 후 출출해진 배를 달래기에 그만이다. 구수하고 진한 고기국수 한 그릇에 벚꽃 나들이가 두 배는 더 즐거워진다. 제주종합경기장 부근도 소문난 벚꽃 단지다. 벚꽃이 만개한 시기에는 늦은 밤까지 조명을 켜두기 때문에 야간 산책 코스로 이용하면 좋다.

불빛을 받아 새하얗게 빛나는 벚꽃 두툼한 돼지고기 수육을 올린 고기국수[왼쪽/오른쪽]불빛을 받아 새하얗게 빛나는 벚꽃 / 두툼한 돼지고기 수육을 올린 고기국수

벚꽃 아래서 즐기는 피크닉, 제주대학교

제주 시내를 조금 벗어난 외곽에는 드라이브 코스로 좋은 벚꽃길이 있다. 제주시청을 지나 1131번 도로를 타고 내려가다 보면 왼편으로 제주대학교 진입로가 나타난다. 이곳부터 제주대학교 입구까지 1km 남짓한 도로변에 벚나무들이 즐비하게 늘어서 있다. 빼곡하게 들어찬 꽃송이 사이로 푸른 하늘이 펼쳐지며 눈을 즐겁게 해준다. 이곳은 도로가 넓고 통행량이 많지 않아 슬슬 차를 몰아가며 드라이브 기분을 만끽하기에 제격이다. 하지만 주말에는 나들이 나온 제주 시민들로 북적대기 때문에 한적한 분위기를 맛보려면 평일에 방문하는 것이 낫다.

제주대학교 잔디밭 벚꽃 그늘 아래서 즐기는 황홀한 간식 타임[왼쪽/오른쪽]제주대학교 잔디밭은 봄철 피크닉 장소로 인기가 높다. / 벚꽃 그늘 아래서 즐기는 황홀한 간식 타임

진입로를 따라 제주대학교로 들어서면 잔디밭에서 피크닉을 즐기는 이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제주 시민들에게 봄나들이 장소로 인기가 높은 곳이 바로 이곳 잔디밭이다. 유치원에서 봄 소풍을 나온 꼬마들과 도시락을 싸들고 놀러온 여고생, 나무그늘 아래 낮잠을 청하는 대학생 등 저마다 벚꽃 삼매경에 빠져 시간 가는 줄 모른다. 여유가 있다면 간단하게나마 먹을거리를 준비해 제대로 된 벚꽃 나들이를 즐겨볼 일이다. 마치 제주 시민들처럼 말이다.

드라이브 코스로 좋은 제주대학교 진입로제주대학교 진입로는 드라이브 코스로 좋다

제주시 신시가지 아래쪽에 조성된 한라수목원과 애월읍 항몽유적지 주변 도로도 제주에서 손꼽히는 벚꽃 명소다. 한라수목원은 벚꽃 말고도 제주 자생 초목을 비롯해 다양한 아열대 식물이 고루 자라고 있다. 벚꽃이 피는 시기에는 덧나무, 새우난, 금새우난도 함께 감상할 수 있어 일석이조다. 문의 064-710-7575, http://sumokwon.jeju.go.kr
항몽유적지는 고려시대 몽골에 맞서 싸웠던 삼별초의 마지막 보루로, 유적지까지 이어진 벚꽃 거리가 볼 만하다.

여행정보

주변 음식점
  • 자매국수 : 제주시 일도2동 / 고기국수 / 064-727-1112
  • 돌하르방식당 : 제주시 일도2동 / 각재기국 / 064-752-7580
  • 순옥이네 명가 : 제주시 도두동 / 전복물회 / 064-743-4813
  • 물메골 : 제주시 애월읍 / 연잎밥 / 064-713-5486
숙소

글, 사진 : 정은주(여행작가)

※ 위 정보는 2018년 3월에 갱신된 정보로, 이후 변경될 수 있으니 여행 하시기 전에 반드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 이 기사에 사용된 텍스트, 사진, 동영상 등의 정보는 한국관광공사가 저작권을 보유하고 있으므로 기사의 무단 사용을 금합니다.

제공

매일아이의 소중한 자산을 지켜주세요. 매일아이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의 보호를 받으며, 무단 전재할 수 없습니다.

수정요청팝업버튼

동심여행 관련 인기글